Exhibition

GALLERY ROYAL HOME : Art Gallery : Exhibition

전시명 Ritual -오늘은, 오늘도 동물원으로

참여작가박유미 개인전 전시기간2010.08.12 ~ 2010.09.12

욕실 문화/정보 게시판
첨부파일

 

 

 

 

 

Ritual - ‘오늘은, 오늘도 동물원으로’


현대인에게 ‘리추얼’(ritual)은 절대자로부터의 구원이나 깨달음에서 자유롭다. 오늘날 리추얼은 어떤 의미를 가질까? 리추얼, 의식(儀式)은 본질, 혹은 리얼리티의 반대 개념이기도 하고, 습관의 반대이기도 하다. 일상에서 정신적인 것, 좀 더 명확히 말하면 ‘영적인 것’을 나는 리추얼이라고 부른다. 흐르는 강물을 바라보거나 바다 건너 관광명소를 찾아가는 해외여행에 이르기까지 리추얼은 ‘일상속의 명상’이나 ‘문화소비’의 행동양식으로 드러난다. 하루에 한 번 조깅이나 산책을 하는 일처럼 현대인에게 리추얼은 반복적이고 특정한 형식 안에서 의식적으로 치러진다. 절대자가 부재하는 세상에서 하늘을 바라보거나, 나무를 바라보는 단순한 영적인 활동은 꼭 필요한 일만 하기에도 벅찬 현대인에게 어쩌면 필수불가결한 요소일지도 모른다.

독일에 내가 사는 집 근처에는 작은 강물이 흐르고 있다. 그 강물은 언제나 비슷한 시간과 거리에서 마주치는 풍경의 한 조각으로 으레 보게 되는 인식 밖의 존재감 없는 존재지만, 불현듯 ‘강물을 보고 싶고 그것을 보러가겠다’는 욕망이 깨우는 의식은 똑같은 강물을 낯설게 한다. 흐르는 강가에 다가가 묵묵히 강물을 보는 행위는 익숙해진 인식 방식을 변화시키고 열린 감각을 통해 낯섦을 체험하게 한다.



<오늘은, 오늘도 동물원으로>

동물원의 대표적인 슬로건 ‘야생체험’의 의미는 오직 슬로건으로만 존재한다. 정작 동물원에서 보는 풍경은 모순적이게도 조련된 동물들을 보여주기 위한 프로그램이다. 야생이 아닌 매뉴얼 화 된 야생의 이미지를 체험하는 것이다. 동물의 눈을 보러가는 일, 느릿느릿 걷지만, 한없이 우아하고 어떤 땐 한없이 불행해 보이는 그 동물을 보러가는 일을 나는 리추얼이라고 부른다.

 

 

오늘은, 오늘도 동물원으로(전시전경)_digital print_가변크기_2010

 

<철사인간>

우리가 멍한 시선을 고정시키고 흐르는 강물을 한없이 바라보는 것은 무엇인가? 바로 리추얼이다. 일상적 습관도 아니고, 그렇다고 삶의 본질을 구성하는 모습도 아닌 것이다. 삶 속에서 의미 부여가 가능하지만, 잉여인 것을 리추얼이라고 부른다.

 

 

철사인간_single chanel video_6min 19sec_2008


 

<나무>

여름날 갑자기 나뭇잎들이 울부짖기 시작하더니, 어느새 천둥이 치고 비바람이 분다. 그것에 한없이 매료되고, 생각에 잠기는 나는 무얼 하고 있는 건가? 내가 세상의 리얼리티를 만난 것이라고 할 수도 있겠지만-흔히들 그렇게 생각하겠지만-리추얼이라고 부르면, 그러한 경험을 좀 더 명확하게 표현한 것이라고 고개를 끄덕이지 않겠는가?

 

나무_single chanel video_6min 10sec_2010


 

<오늘은, 오늘도 작업실로>

한 작가의 작업이란 무엇인가? 인간의 예술행위, 문화의 정점에서 이루어지는 이 행위를 묵묵히 수행하는 스스로를 되돌아보며, 그것을 리추얼이라고 불러보았다. 과거의 종교의식과 정치의식은 다 소멸된 채 현대인의 삶 속에서의 리추얼은 바로 예술과 명상(Meditation)이라고 생각한다.

 

 

오늘은, 오늘도 작업실로_single chanel video_3min 20sec_2010

 

 

오늘은, 오늘도 데모_single chanel video_16min 22sec_2010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