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hibition

GALLERY ROYAL HOME : Art Gallery : Exhibition

전시명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참여작가강석현 김현수 남경민 박상혁 이소연 전시기간2014.12.11 ~ 2015.02.24

욕실 문화/정보 게시판
첨부파일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전시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는 1913년 출간된 마르셀 프루스트(1871~1922년)가 출판한 동명의 소설에서 따온 제목으로 시간과 기억에 관한 이야기이다. 망각과 기억에 대하여, 그리고 사람들이 어떻게 끊임없는 시간의 상실에서 벗어 날 수 있는가에 대해 질문하고 있으며, 그 대답은 ‘기억’에 있다.

 

프루스트가 얘기하고 있는 ‘기억’의 개념은 우리들이 일상에서 필요로 하는, 이를테면 일반적인 메모에 의지하는 등의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종류의 기억력을 말하는 것이 아니다. 프루스트에게 있어 기억은 결코 의도적으로 유도할 수 있는 의식의 과정이 아니다. 소설 속에서 주인공인 작가, 마르셀이 홍차에 마들렌을 찍어 먹다가 그 맛을 통해서 어린 시절 일요일 아침에 먹던 홍차와 그때의 추억을 떠올리게 된다. 자신이 찾아낸 기억은 그저 지성의 의지에 의해서만 기억되는 것이라고 일갈했던 그가 홍차 한 모금에 특별한 일이 몸 안에 일어나고 있다는 사실에 주목했다. 영혼에 새겨진 기억의 흔적은 지워지지 않는다. 그것은 아무런 예감도 없이 우연히 발생하고 갑자기 떠오른다. 끊임없이 그 영향력을 행사하며 심연에 존재하고, 그것은 감각의 자극을 유발한다. 소설에 등장하는 ‘맛과 냄새’와 같은 자극이 그것이다. 이렇게 감각을 통해 느끼는 것은 일련의 연상 작용을 시작하게 하여 예측하지 못했던 내면의 지평을 연다. 기억은 기억을 체험하는 사람을 열광적인 흥분 속으로 몰아넣는다. 그것은 아주 드물게 순간적으로 밝아지는 정신의 특성이며, 어떤 논리로 설명되지 않는 영감으로 다가온다.

 

지그문트 프로이트(Sigmund Freud)가 ‘은폐기억’이라고 명명한 암호로 저장된 기억과 경험들을 재해석하고 흡수할 때 우리는 온전한 자신을 찾을 수 있다. 그것은 바로 예술적 영감으로 다가온다. 예술을 통해 말할 수 없는 것을 말함으로써 스스로 억압하고 가두어 두었던 경험과 마주한다. 예술은 사라진 것을 다시 포착하여 파멸로부터 구원한다. 바로 그 기억을 환기시키는 것이 예술의 역할이며 진정한 사유이다. 이번 전시에 참여하는 5명의 작가는 각자의 내면에 발견되지 않은 특별한 기억의 유물을 찾아내 이를 통해 만들어진 각기 다른 기억의 변주를 펼친다.

 

 

강석현, It depends on how you look at it Pt.2, 2013-2014, Mixed Media on Canvas, 130X162cm

강석현에게 작업은 ‘치유’의 의미를 가진다. 영화와 애니메이션, 비디오를 전공한 작가는 다양한 매체를 통해 자신의 추억(기억)을 언급한다. 구조적인 한계를 지닌 공간 위에 ‘실제의 기억’과 ‘필요에 의해 호출된 기억’의 상징물(캐릭터)들이 병합과정을 거치며 낯선 시공간이 탄생된다. 유년의 기억이 탄생시킨 캐릭터들은 작품마다 등장하여 내러티브의 중심이 되며, 전시가 거듭되면서 지금도 그 종류와 역할이 늘어나고 있다. 이는 상처를 다시 기억하며 삶속으로 다시 끌어들여 현실과 조응을 통해 치유하는 과정이 된다.

 


김현수, Antler, Mixed media, 300x200x203cm
 

김현수 작가는 신화나 상상의 세계에서나 존재할 법한 인체를 극사실적으로 표현하는 작업을 지속해 왔다. 실물 캐스팅을 통하지 않고 점토 소성과정을 거친 뛰어난 인체 작업과정은 익히 알려진 바 있다. 그의 섬세하고 아름다운 인체는 실핏줄이 보일 듯한 사실적인 묘사에도 불구하고 허구적인 이미지에 더 가깝다. 작가 자신을 구성하고 있는 경험, 기억, 꿈 중에서 비현실적이고 초현실적인 대상들을 가시화해 판타지 세계에서 현실공간으로 그들을 불러낸다. 이는 무의식이 투영된 작가의 분신이며 작가의 내면을 탐색할 수 있는 매개체가 된다.

 


남경민, 사유의 풍경을 거닐다 Walking on the Scenery of Meditation, 2013, oil on linen, 96.5x145cm
 

남경민은 미술사에 등장하는 대가들의 작업실, 나비, 서재 시리즈 등 실내공간을 통해 인간 내면에 감춰진 욕망을 담아내는 작업을 지속해 왔다. 실재 풍경위에 중첩되는 작가가 만들어낸 상징 공간이 그 위에 포개지면서 현실과 비현실이 공존하는, 초현실적인 그녀만의 공간이 탄생한다. 이렇게 그려지는 공간은 화가의 공간이며 사색의 공간이다. 그 속에는 도상학적 해석을 불러일으키는 오브제가 수없이 등장하며, 작가는 관객에게 다양한 형태로 읽히길 원한다.  다양한 문맥 안에서 흥미롭게 조우하는 작가의 이상을 공간으로 재현하고 있다. 


박상혁. Star-I wish. 2013. oil pastel on canvas. 162x130.3cm


박상혁은 캐릭터와 동물의 이미지를 사용해서 이야기를 구성하는 애니메이션 작업에 몰두한다. 드로잉, 회화, 디지털 페인팅, 조각 등 다양한 매체를 사용하여 작업하고 있다. 2003년부터 작업에 일관되게 등장하고 있는 캐릭터 ‘네모나네’는 어른아이의 모습을 하고 있으며, 이 사회에 적응해야 하지만 어쩐지 평범한 사람과는 다르다. 절망적인 상황 속에서도 꿈과 희망, 연민과 향수와 같은 단어로 남아있는 아련한 기억을 동화적인 스토리와 캐릭터로 투영한다. 현실에 대한 불안함을 따뜻하고도 유머러스하게 표현하여 언어로 구체화 할 수 없는 감성을 깊은 떨림으로 남긴다.

 


이소연, 비행안경 goggles, 2014, oil on canvas, 85x80cm

 이소연의 작품에서 우리는 배경을 등지고 당당한 자태로 서있는 작가를 마주하게 된다. 가늘고 높이 치켜 올라간 눈과 분홍색 피부, 뾰족한 턱과 무표정한 얼굴표정은 동화에서나 등장할 만한 인공적 인물처럼 보이지만 작가의 자화상이다. 작가가 착용한 옷, 소품들은 경험의 결과물들로, 작품을 관통하고 있는 ‘기억’이라는 큰 줄기 속에서 본인의 내적 욕구를 표출하기 위한 실마리를 제시한다. 유학생으로서 오랜 해외생활을 하며 정체성에 혼란을 느꼈던 작가는 낯선 공간에 자신의 모습을 배치함으로서 자신의 정체에 더 강하게 집착하는 모습을 보인다. 작품마다 새롭게 변신하는 작가의 모습에서 그녀의 새로운 세계도 함께 창조되며, 그림 밖 관객의 세계와도 교감하게 된다. 

/갤러리로얄 한진희

 

목록으로